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좋은 약, 나쁜 약, 이상한 약

작성자
책씨앗
작성일
2022-11-01 10:59:45

무심코 꺼내먹는 약, 

우리는 약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좋은 약, 나쁜 약, 이상한 약



[책 소개]
무심코 꺼내먹는 약, 
우리는 약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좋은 약, 나쁜 약, 이상한 약』은 스웨덴 웁살라 대학에서 천연물 약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약학자 박성규가 청소년들에게 들려주는 약 이야기이다. 가짜 약으로 시작된 약의 탄생에서부터 흔히 접하는 진통제와 항생제가 어떤 과정을 거쳐 오늘날 약의 형태로 정착되었는지 약의 발전사와 원리를 쉬운 용어와 흥미로운 일화를 통해 생생하게 들려준다. 
붉은색이 주는 심리적 효과를 이용해 만들어진 고대의 만병통치약들부터 오랜 역사를 가진 진통제 아스피린, 코로나 예방 접종 후 먹는 타이레놀, 불안증이나 우울증에 먹는 프로작에 이르기까지 약의 탄생과 원리, 그리고 어느 약에나 존재하는 부작용까지 약에 대한 모든 것을 꼼꼼하게 짚어 준다. 무심코 약장을 열어 약을 먹기 전 약이란 무엇인지를 한번쯤 생각해 보게 하며, 의대와 약대를 지망하는 학생들의 필독서이다. -[나의 한 글자] 시리즈 아홉 번째 권

약학자가 들려주는 흥미로운 약 이야기 
머리가 아프거나 배가 아플 때, 열이 나고 기침이 날 때 우리는 자연스레 약을 찾는다. 아프지 않을 때도 온갖 종류의 영양제를 챙겨 먹곤 한다. 약을 통해 병을 치료하고자 하는 열망은 고대에서부터 있어 왔고, 이런 노력들은 인류 최초의 기록들인 수메르의 점토판이나 이집트의 파피루스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인류는 18세기 진짜 효과를 가진 과학적인 약이 탄생하기까지 아편이나 코카인 같은 마약뿐만 아니라 이집트의 미라를 넣어 만들었다는 미라 가루까지 온갖 가짜 약을 만병통치약으로 믿으며 먹어 왔다. 저자는 약학자로서 오랜 시간 약을 연구하며 약이라는 존재의 고마움을 느끼는 한편 자신도 약을 먹으면 종종 약의 효능이 의심스럽거나 부작용을 경험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약이란 도대체 어떤 존재이기에 많은 사람들을 살리기도 하고 동시에 죽게도 만드는지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되었고, 그런 고민의 결과로 이 책을 쓰게 되었다. 
이 책은 심리적 속임수를 이용한 고대의 가짜 약에서부터 아편에서 뽑아낸 최초의 화합물 모르핀과 버드나무 껍질을 대체한 물질을 실험실에서 최초로 만들어 낸 합성약 아스피린, 그리고 항히스타민제의 부작용에서 발견한 우울증약까지 지금의 과학적인 약이 어떤 과정을 거쳐 만들어져 왔는지 약의 역사를 살핀다. 또한 수용체 이론을 통해 약이 어떻게 신체에 작용하여 병을 치료하는지 설명한다. 그뿐만 아니라 스스로를 모르핀의 실험 대상으로 삼은 제르튀르너, 아버지의 관절염 치료를 위해 살리실산의 부작용을 줄인 아스피린을 합성한 호프만의 일화 등 혁명과도 같은 과학적 발견을 이룬 약학자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도 등장한다. 이 책을 통해 약의 다양한 면모를 살펴보고, ‘약이란 도대체 무엇일까’ 같은 근본적인 질문을 한번쯤 던져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반전을 거듭하는 약의 흑역사
과학 기술의 발달과 함께 약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많은 생명을 구해 왔다. 반면 몇몇 제약회사들이 약효를 제대로 검증하지 않거나 상업적으로 포장을 한 탓에 대참사가 벌어지기도 했다. 책의 앞부분에서는 우리가 흔히 접하는 진통제의 개발과 항생제의 원리 등 약의 과학적인 부분을 다루었다면 뒷부분에서는 약이 사회적으로 어떤 영향을 끼쳐 왔는지, 그로 인해 얼마나 끔찍한 일이 일어났는지를 다룬다. 탈리도마이드는 인류에 대참사를 일으킨 약으로 유명하다. 모세혈관 발달을 막아 기형아를 태어나게 하는 바람에 엄청난 비난을 받으며 사용중지되었지만, 지금은 그 부작용을 이용한 항암제로 재탄생했다. 2천 년 넘게 끊임없이 진화해 온 다양한 약 이야기와 최신 약학 정보들을 풍부하게 접할 수 있다. 

약과 관련된 재미있는 만화와 흥미로운 의약 상식 
자칫 딱딱해질 수 있는 약과 관련된 과학적 사실을 만화로 꾸며 이해의 폭을 넓혔다. 만병통치약과 관련된 이야기에서부터 용량에 따라 약이 될 수도 있고 독이 될 수도 있는 약의 이중성, 약으로 시작한 코카콜라 이야기 등 흥미로운 약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그뿐만 아니라 코로나 예방 접종 후 먹는 필수 약이 된 타이레놀은 정말 안전한지, 약을 먹을 때 피해야 하는 음식, 그리고 약을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려야 하는 이유 등 일상생활에서 약을 접할 때 꼭 필요한 각종 상식을 콕콕 짚어 들려준다. 

[저자 소개]
글 박성규 (약학 박사)
스웨덴 웁살라 대학에서 약학을 전공했고, 샌프란시스코 약학 대학에서 장학금을 받고 연구했다. 그 후 우리나라로 돌아와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약학을 주제로 수업을 진행했다. 불안과 우울을 극복하기 위해 약을 연구하기 시작했지만, 단순히 의약품에 의존하기보다 스트레스를 지나치게 받지 않는 것이 최선의 치유 방법이라고 믿게 된 약학자이다. 
쓴 책으로 『약국에 없는 약 이야기』가 있다. 

그림 리노
SI일러스트학교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하고, 지금은 국립극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THE MUSICAL> 등 다양한 매체에서 작업하고 있다. 그린 책으로 『위는 어떻게 위산에 녹지 않을까?』, 『우리의 소원은 독립이오!』, 『통일 신라의 하나 되기 대작전』, 『오디세이아』, 『나이 듦의 이로움』, 『처음 읽는 신영복』 등이 있다. 
 
[차례]
프롤로그 여러분에게 약은 어떤 물건인가요?

1 약은 어떻게 시작되었을까?
심리적 속임수에서 시작된 약
[재미있는 약 이야기1] 만병통치약이 정말 있을까? 24

2 ‘분자’로 이루어진 약
인류 최초의 화합물 모르핀
최초의 합성약, 아스피린
[재미있는 약 이야기2] 약은 많이 먹을수록 좋을까? 

3 약은 어떤 원리로 병을 치료할까?
인류에게 약의 원리를 가르쳐 준 항생제
인류를 통증에서 해방시킨 진통제와 그 원리
[재미있는 약 이야기3] 현미경으로 발견한 질병의 원인 

4 약과 독의 역사
약의 또 다른 시작 : 독
중독으로 죽음을 맞은 독성학자, 파라켈수스
독이면서 동시에 약인 해독제
[재미있는 약 이야기4] 시대를 앞서간 파라켈수스

5 약은 언제나 치료제일까? 
인류에 대참사를 일으킨 탈리도마이드
중독성 없는 마약성 진통제는 없다
[재미있는 약 이야기5] 약으로 시작된 코카콜라 

6 약으로만 치료되지 않을 때
좀비, 심리적인 공포와 마음의 병
심리치료제와 마음
[재미있는 약 이야기6] 좀비가 되지 않으려면 

알아 두면 좋은 의약 상식 
타이레놀의 사용 설명서를 꼭 확인해 보세요! 
약을 먹을 때 피해야 하는 음식은? 
약을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려야 하는 이유 

관련 도서

엑셀 다운로드
등록

전체 댓글 [0개]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