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지금 우리 곁의 쓰레기
  • 저 자
    홍수열, 고금숙 (지은이)
    출판사
    슬로비
    발행일
    2022-06-30
    정 가
    18,000원
    출판정보
    KDC사회과학 미확인 / 264 페이지 / x / ISBN 9791187135258

책 소개

바야흐로 쓰레기 세상이다. 우리가 마음껏 취하고 버린 결과, 천연자원은 고갈되고 쓰레기가 폭증하며 생태계는 파괴되었다. 소비를 해야 경제가 성장하고 잘살 수 있다는 성장주의가 가져온 현실이다. 인간의 모든 활동은 전 지구적으로 연결돼 있다. ‘나’의 소비가 지구 건너편 아프리카의 자원 채굴로 인한 고릴라 서식지 파괴와 연결되고, 서해 바다에 투기된 쓰레기는 태평양 어딘가에 미세 플라스틱으로 떠다니고 있으며, 쓰레기를 태울 때 나오는 독성 물질 다이옥신은 수백 년간 세상을 떠돈다. 위기는 성큼 다가와 있고 가해자이면서 피해자인 우리는 불안에 떨고 있다. 뭐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 그런데 뭘 해야 할까?

저자는 이 시대 환경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으로 ‘순환경제’를 통해 자원을 순환시키는 방법을 설명한다. 그 안에서 소비문화를 부추기는 시스템이 어떻게 구축되어 왔는지, 쓰레기 문제를 체계적으로 풀어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한다.

목차

들어가며. 쓰레기는 왜 쓰레기가 아닌가

[1강] 쓰레기가 문제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 순환경제의 시대가 열렸다
- 태우거나 묻으면 되는데 무슨 문제
- 쓰레기는 쓰레기가 아니다
- 쓰레기는 어떻게 자원이 되는가
- 순환경제의 과제 : 새 판을 짜보자
[생생한 이야기]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했나
:플라스틱 어택으로 본 소비자 행동 사례

[2강] 플라스틱의 미래
꿈의 물질에서 지구의 악몽으로, 그 다음은
- 대안일까 기업의 그린 워싱일까
- 플라스틱 패러독스 : 플라스틱 중독 사회의 딜레마
- 바이오 플라스틱은 플라스틱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
-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분해되지 않는다
- 플라스틱은 모두 재활용될 수 있을까
- 형식적 책임에서 실질적 책임으로 : EPR 제도의 과제

[3강] 친환경 일회용은 없다
일회용 플라스틱을 어떻게 줄일 수 있을까
- 가벼운 절망을 넘어 무거운 희망을 찾아서
- 일회용 문화는 어떻게 우리 일상에 스며들었나
- 다회용기 사용이 일상화된 미래, 가능할까
- 동네마다 제로 웨이스트 매장 알맹이 도시로
- 일회용 포장재는 어떻게 몰아낼까
- 끌려갈 것인가 끌고 갈 것인가 : 누구와 연대하고 어떻게 저항할까
[생생한 이야기] 제로 웨이스트로 비즈니스하기
: 한국형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 사례
[4강] 지구를 위한 의義로운 소비는 가능한가
- 패스트패션의 이면을 보자
- 폭주 기차를 멈추게 하라
- 미세섬유가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 섬유에서 섬유로 닫힌 고리 순환구조를 만들자
- 4R : 수선하고Repair 빌려 입고Rental 되팔고Resale 다시 만드는Remake

[5강] 음식물 쓰레기
무엇이 문제일까 어떻게 살릴 수 있을까
- 식량 문제와 환경은 불가분한 관계다
- 음식물 쓰레기 분리배출 : 지금보다 더 위대하게
- 버리기 전에 줄이고 버린 만큼 돈 내자
- 음식물 쓰레기도 업사이클링이 필요하다
[생생한 이야기] 집에서 음식물 쓰레기 퇴비화하기
:망원동 옹달샘 옆 샘빌라 사례

[6강] 전자 쓰레기
스마트한 세상의 그늘
- 3D세상 : 더럽고Dirty 위험Danger한 디지털Digital
- 전자 쓰레기, 어떻게 처리되고 있을까
- 우리의 전자 쓰레기, 관리는 얼마나 스마트할까
- 우리는 얼마나 버리고 어떻게 처리하고 있을까
- 디지털 시대 전자 쓰레기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7강] 건설 쓰레기와 쓰레기 처리시설
짓는 것의 무거움
- 탄소 먹은 돌멩이가 시멘트가 되기까지
- 건설 쓰레기, 제대로 재활용되고 있을까
- 해체를 위한 설계, 재사용을 위한 똑똑한 해체
- 소각장은 어디에 지어야 하나
- 배출자의 책임과 희생 없이 문제 해결은 없다

나가며. 쓰레기 너머의 쓰레기

[대담한 쓰레기 대담] 제로 웨이스트 라이프, 그 진화의 흔적들
▫ 쓰레기 연대의 방향 ① ‘비즈니스’ 편: 우리들의 쓰레기 연대
▫ 쓰레기 연대의 방향 ② ‘활동’ 편: 플라스틱 어택, 시민행동 그리고 작은 승리들

저자소개

- 고금숙
망원동을 어슬렁거리며 쓰레기를 덕질하는 호모 쓰레기쿠스. ‘금자’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대학에서 여성주의 교지를 만들면서 에코페미니즘을 접하고 일상을 ‘다르게 살기 위해’ 환경단체에서 일을 시작했다. 유해물질과 건강을 다루며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 · 생리대 유해물질 이슈화 · 화장품 미세플라스틱 사용금지 등을 이뤘다. 지금은 절반은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 국민행동’에서 일하고 나머지 절반은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을 운영한다. 『우린 일회용이 아니니까』 『망원동 에코하우스』를 썼다.


- 홍수열
쓰레기 문맹 탈출을 돕는 쓰레기 해설가이자 쓰레기 통역가. 적당히 일하고 백수처럼 살고 싶은데 쓰레기 문제가 갈수록 커져 여기저기 불려 다니느라 바쁘다. 쓰레기에 관한 이론과 제도, 정책, 현장을 아우르는 쓰레기 박사’란 별칭이 있다. 환경대학원에서 폐기물을 공부한 후 소각장 매립지·감염성 폐기물·다이옥신·편의점 쓰레기·수도권매립지의 불법 반입 쓰레기 문제를 연구하고, 폐카트리지 재활용 캠페인 등 쓰레기에 관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 갔다. 현재는 쓰레기 범람 시대에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쓰레기 상식과 쓰레기와 어떻게 공존할지를 연구·강의하며 서울환경운동연합과 동영상 채널 ‘도와줘요 쓰레기박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건 쓰레기가 아니라고요』를 썼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